Modify Delete Write Reply PrevNextList

  [기사] 주성치 인터뷰 : 나의 어머니는 내 영화를 보고 웃은 적이 없다(2004/12/18-북경오락신보) 게시물 포워드 프린트 형식 
작성일: 2004/12/19, 23:06:48
작성자: 박소현

▶ 2004년 12월 18일 北京娛樂信報(출처 : ent.sina.com.cn)

▣ 주성치 인터뷰 : 나의 어머니는 내 영화를 보고 웃은 적이 없다

- 미국인의 나에 대한 평가는 너무 지나치다

기자(이하 기) : 미국의 <타임>지는 당신과 인터뷰를 가진 후, 당신이 중화권 영화 시장에서의 지위가 매우 뛰어나고, ‘모레이터우’ 문화를 만들어내었다고 평가했습니다.

주성치(이하 주) : 사실 저는 미국인들이 우리 동방문화에 대해 잘 이해하지 못한다고 생각해요. 그래서 이러한 평가들은 너무 지나친 것이죠.

기 : 많은 사람들이 당신의 두 영화, <서유기>와 <소림축구>를 가장 좋아합니다. 그렇다면 축구를 굉장히 좋아하시겠네요?

주 : 사실 지금까지 어떻게 축구와 관련된 영화를 찍게 되었는지 모르겠어요. 축구에 대해서 잘 모르기도 하고요. 그렇지만 축구선수 범지의(范志毅)와는 좋은 친구사이입니다. 제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중국 여자 축구에요. 그녀들은 정말 대단해요.

기 : 중국 내지의 어떤 감독과 배우들에게 호감을 가지고 계시나요?

주 : 많은 감독들을 좋아해요. 장예모(張藝謀), 진개가(陳凱歌, 첸카이거) 감독 등은 말할 필요도 없겠죠. 전 또 풍소강 감독도 좋아합니다. 풍소강 감독은 <쿵푸허슬>에서 카메오로 출연해요. 감히 그의 연기가 그의 감독 능력과 차이가 나지 않는다고 말하겠어요. 모두 이 영화를 놓치지 마세요. 사실 <可可西里>라는 영화도 좋아합니다.

기 : 풍소강 감독에 대해서 말하자면, 그는 일반적으로 생겼습니다. 그렇지만 아주 아름다운 서범(徐帆)을 부인으로 얻었어요. 당신의 감정은 언제 귀착점을 찾게 될까요?

주 : (웃으며) 전 분명히 풍소강 감독처럼 그런 행운은 없을거에요. 이 모든 것을 전 그저 운명의 결정에 따르겠어요.

- 어머니는 나의 영화를 보고 웃은 적이 없다

기 : 처음 영화계에 데뷔했을 때, 가족들의 반응은 어땠습니까?

주 : 어머니에게 감사드립니다. 제가 처음 영화계에 발을 들여놓겠다고 말했을 때, 어머니는 한나절동안 절 아래위로 훑어보셨어요. 결국 아무 말씀도 없으셨고, 전 그 자리를 떠났죠. 가만히 생각했어요. 어머니가 반대의 말은 없으셨으니, 묵인을 해주신거라 생각했어요. 그래서 너무 기뻐서 연예훈련반을 신청했습니다.

기 : 어머니도 당신의 영화를 보셨습니까?

주 : 보셨죠. 그렇지만 웃으신 적은 없어요.

- <사조영웅전>에서 한 초식을 더 받고 싶어하다

기 : 가장 밑바닥부터 시작하였습니다. 그러나 지금은 매우 성공하였고요. 어떻게 해야 비로소 자신의 운명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십니까?

주 : (침묵) 처음시작할 때 저의 첫 번째 일은 매우 형편없었어요. 그러나 제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모든 사람들의 기회가 다 좋지는 않다는 거에요. 기다려야만 해요. 우리는 고수하는 방법을 배워야합니다. 전 줄곧 자신감이 있었고, 기회가 와서 절 이끌어줄 날이 있을거라고 믿었어요. 기회가 왔을 때, 반드시 잡아야만 하고요. 이것이 제가 체험한 바입니다.

기 : 1983년판 <사조영운전>에서의 배역은 나오자마자 매초풍에게 ‘구양백골수’를 맞고는 죽는 장면이었어요. 당시의 심정에 대해서 이야기해줄 수 있으세요?

주 : 사실 그 당시 전 조감독에게 첫 번째 공격은 막고 두 번째 공격에서 맞아 죽을 수 없는지 상의드렸어요. 그러나 감독님은 너무 바빠서 절 상대할 시간이 없었죠. 오히려 큰 소리를 치며 “빨리 촬영에 들어가!”라고 말씀하셨어요. 그 때부터 저는 거절당하는 것에 익숙해졌어요. 아동프로그램의 사회자를 맡으면서 진정으로 일에 대해서 주장을 펼 수 있었죠. 저의 기회는 이렇게 찾아왔다고 생각해요.

- 다음 영화에서는 자신이 더빙을 하길 바라다

기 : 당신의 영화는 줄곧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. 당신 자신도 줄곧 매우 높은 관심을 받고 있고요. 이러한 상황을 어떻게 보십니까?

주 : 가장 중요한 것은 저의 영화에 대한 사랑입니다. 매번 영화를 찍기 전에 전 많은 시간을 들여서 도대체 이번 영화에 어떤 새로운 것이 있을까를 생각해요. 이점이 가장 중요하죠. 전 매번 이전에 없었던 유형을 만들어내려고 합니다. 이렇게 해야지만 모두가 신선감을 가지게 되지요. 이외에도 주변 인물들의 전폭적인 지지가 필요해요.

기 : 당신 영화의 국어 더빙을 맡은 성우에 대해서 평가해주세요.

주 : 저의 모든 영화의 국어 더빙을 석반유가 맡아서 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. 국어판의 더빙을 너무 잘해주어서 그에게 감사드려요. 그렇지만 이후에는 제가 국어를 잘 연습하여서 다음 번 영화에서는 제 스스로가 국어판 더빙을 했으면 좋겠어요. 그렇지만 그 효과는 그다지 좋지 않을거 같네요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♣ 번역 : 박소현(xingchi@hanmail.net) ♣



2004/12/19, 23:06:48  1934번 읽음  
▲ [기사] 주성치 상해에서 홍보행사를 벌이다(2004/12/20-동방)
▼ [기사] <쿵푸허슬> 시사회 돼지촌(豬籠城寨)이 폭발하다(2004/12/18-동방)


Admin Menu 게시물:1194, 쪽번호:10/40 오늘:0 
체크-선택보기 번호 제목 이름   등록날짜 조회
  924   [기사] 중국, 홍콩 박스오피스 하루동안 천4만의 수입을 올리다(2004/12/25-동방) 박소현    2004/12/26  1446 
  923   [기사] <쿵푸허슬> 표를 사려는 인파들에 놀라 경찰이 출동하다(2004/12/24-태양보) 박소현    2004/12/25  1569 
  922   [기사] <쿵푸허슬> 개봉 승리의 소식을 알리다(2004/12/24-동방) 박소현    2004/12/25  1418 
  921   [기사] 주성치 대만으로 가다(2004/12/23-동방) 박소현    2004/12/25  1429 
  920   [기사] 주성치 흥분을 억누르며 좋지 않다고 권고하다(2004/12/22-동방) 박소현    2004/12/24  1754 
  919   [기사] 황성의 모든 것을 밝히다(2004/12/21-동방) 박소현    2004/12/24  1638 
  918   [기사] 주성치 상해에서 홍보행사를 벌이다(2004/12/20-동방) 박소현    2004/12/20  1321 
  917   [기사] 주성치 인터뷰 : 나의 어머니는 내 영화를 보고 웃은 적이 없다(2004/12/18-북경오락신보) 박소현    2004/12/19  1934 
  916   [기사] <쿵푸허슬> 시사회 돼지촌(豬籠城寨)이 폭발하다(2004/12/18-동방) 박소현    2004/12/18  1694 
  915   [기사] 특수효과가 과장되고 결말이 별로라고 비탄을 받다(2004/12/18-명보) 박소현    2004/12/18  1556 
  914   [기사] 금속탐색기로 휠체어까지 조사하다(2004/12/18-태양보) 박소현    2004/12/18  1416 
  913   정보게시판이 한개 더 있어요..성치넷 커뮤니티-->>정보게시판 김철영    2004/12/17  1333 
  912   [기사] 주성치 결혼축하주를 마시지 않다(2004/10/20-태양보) 박소현    2004/11/28  2374 
  911   [기사] 주성치와 그의 어머니 직접 축하를 하러 오다(2004/10/20-명보) 박소현    2004/11/28  1698 
  910   [기사] 전계문 결혼피로연을 열어 친구들을 초청하다(2004/10/20-동방) 박소현    2004/11/28  1628 
  909   [기사] 주성치 전계문 결혼을 중매하다(2004/10/20-新聞晨報) 박소현    2004/11/28  1975 
  908   [기사] 콜럼비아사 <功夫>를 미라맥스에 팔아넘긴다는 것을 부인하다(2004/10/18-新京報) 박소현    2004/11/28  1508 
  907   [기사] [동경영화제]에 참석하여 <功夫>를 홍보하다(2004/10/16-태양보) 박소현    2004/11/28  1496 
  906   [기사] 주성치 소림무승을 힘껏 밀어 중국판 옹박을 만들다(2004/10/15-태양보) 박소현    2004/11/28  1818 
  905   [기사] 주성치 쿵푸를 선보이며 국제급 대우를 받다(2004/10/15-星報) 박소현    2004/11/28  1551 
  904   [기사] 새로운 ‘성치걸’ 황성의 : 전 장백지와 달라요(2004/10/13-南方都市報) 박소현    2004/11/28  2180 
  903   [기사] 홍콩대 강의에서 자신의 애정사를 폭로하다(2004/10/13-태양보) 박소현    2004/11/24  2074 
  902   [기사] 새 영화 功夫 미스터리?(2004/10/13-연합만보) 박소현    2004/11/24  1655 
  901   [기사] 주성치 중학교 학력으로 홍콩대학의 강사가 되다(2004/10/13-민생보) 박소현    2004/11/24  1699 
  900   [기사] 주성치 하버드대 교수의 극찬을 받다(2004/10/13-동방) 박소현    2004/11/24  1668 
  899   [기사] 영화에는 서민의 정서가 담겨있어야 한다(2004/10/13-成報) 박소현    2004/11/24  1471 
  898   [기사] 주성치 초청을 받아 영화에 대해 마음껏 이야기하다(2004/10/13-TVBS) 박소현    2004/11/24  1360 
  897   [기사] 주성치 11월에 오디션을 거행하여 쿵푸 고수들을 초청한다(2004/10/12-sina) 박소현    2004/11/24  1264 
  896   [기사] 주성치 크리스마스 시즌을 독점하다(2004/10/12-동방) 박소현    2004/11/24  1396 
  895   [기사] 주성치 홍콩대학의 객원강사가 되다(2004/10/11-sina) 박소현    2004/11/24  1627 
[1]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.[NEXT][40]

 
PrevNextWrite Reload

EZBoard by EZNE.NET